default_setNet1_2

한국디지털전환협회 발대식 개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방향 제시”

기사승인 2024.06.11  12:01:40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디지털전환협회(KDXA)의 발대식이 2024년 6월 10일 서울 구로동 협회 라운지에서 개최되어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밝혔다.

협회는 소상공인,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방향을 제시하고 다양한 솔루션을 적용하여, 기업이 실질적인 디지털 전환에 도달할 수 있도록 전 방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다고 전했다.

이번 발대식에는 IT 솔루션 기업, 세무사, 노무사, 경영지도사 등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직접적인 협업 업체들과 다수의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 한국디지털전환협회 발대식

4~5 년 전부터 디지털 전환이 기업의 화두로 등장했고, 대기업과 은행을 중심으로 디지털전환을 시도해 왔습니다. 일반적인 인식이 많은 투자와 시간이 필요한 일이라는 것과 개념이 어렵고 모호하여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에게는 쉽사리 접근할 수 없는 일이었다.

많은 전문가들이 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의 시대라고 한다. 그러나 영세한 기업들에게는 쉽지 않은 필수 과목인 셈이다. 이러한 시점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핵심 사업으로 협회가 출범하여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전환 체제로 들어갈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회장인 이근영 회장은 디지털 전환은 ‘필수’인 시대가 되었다고 말하고, 협회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디지털 전환의 필요성을 이해할 수 있도록 ‘인식 개선’과 최적의 ‘솔루션(방법) 제시’라는 로드맵을 밝혔다. 또, 기업이 디지털전환 체제로 진입할 수 있도록 방향을 잡아주는 ‘디지털 전환 컨설팅’과 ‘기업 임직원 대상 교육’을 제공할 것을 밝혔다.

이근영 협회장은 “왜 디지털 전환인가?”라는 주제로 자연계, 인간계로 표현할 수 있는 세상에서 디지털계가 추가된 현재를 말하면서 ‘사고(思考)의 전환’이 디지털전환의 가장 중요한 요인임을 이야기했다. 한국 사회의 중장년층이 아날로그 시대에서 태어나 디지털 전환의 전환기를 살고 있고, 이들이 경제의 주체라는 점에서 디지털전환이 가지는 의미는 실로 크다고 할 수 있다.

협회는 디지털 전환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에 필요한 인재를 확보하고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한다.

   
▲ 한국디지털전환협회 이근영 회장

참석한 한 기업 대표는 "디지털 전환협회의 출범은 매우 시의적절한 일입니다. 협회의 지원을 통해 우리 기업도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협회는 앞으로도 회원사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디지털 혁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고, 디지털 전환이 우리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 jun@newstap.co.kr

<저작권자 © 뉴스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