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코나투스 ‘반반택시’, 택시기사 사전가입자 1,000명 돌파

기사승인 2019.05.15  14:48:4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자발적 택시동승 플랫폼 ‘반반택시’를 운영하는 코나투스(대표 김기동,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K-Champ 보육기업 7기)는 ‘반반택시’ 에 사전 가입한 택시기사가 1,000명을 넘어섰다고 지난 5월 13일 밝혔다.

코나투스는 현재 정식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택시기사들에게 사전가입을 받고 있으며, 지난 4월 기사용 앱을 배포 후 한 달 만에 1,000명이 넘는 택시기사가 가입을 완료했다.

‘반반택시’는 승객이 자발적 동승 옵션을 선택 후 택시를 호출해 운임을 나눠내는 방식으로, 동승 과정에 택시기사가 전혀 개입할 수 없어 기존의 기사주도 합승과 구별된다.

승객간 운임을 나누어 지불하기 때문에 요금이 할인되고, 승객이 지불한 동승 호출료의 대부분을 택시기사에게 지급함으로써 기사의 수입이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승객의 택시운임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게 되므로 전체적인 택시수요가 함께 증가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동승 시 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회원가입 과정에서 본인인증과 신용카드 등록을 필수적으로 진행하고, 동성간 동승만 지원하고 있다.

코나투스 김기동 대표는 ‘2019년 3월 서울시로부터 ‘반반택시’에 대한 플랫폼호출료 수취를 정식승인 받았으며, 상반기 내로 정식서비스를 론칭해 심야 단거리 승차난 및 장거리 승객의 운임부담 문제를 집중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이준문 기자 jun@newstap.co.kr

<저작권자 © 뉴스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