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휴이노, ‘디지털헬스케어 어워드’서 원격 모니터링 부문 대상 수상

기사승인 2023.11.20  21:28:2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디지털 헬스케어 선도 기업 ㈜휴이노(대표이사 길영준)가 ‘디지털헬스케어 어워드’서 원격 모니터링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대한디지털헬스학회와 메디칼타임즈가 주관하는 '디지털헬스케어 어워드'는 국내 디지털헬스케어 경쟁력 강화와 발전에 기여한 기업을 발굴하고 포상하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됐다. 지난 17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바이오허브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휴이노 정성훈 CTO가 직접 참석해 원격 모니터링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휴이노의 정성훈 CTO는 “원격 모니터링 기술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접근성을 높이고 환자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것이 휴이노의 주요 목표”라며, “이번 수상은 휴이노의 연구 개발 노력과 헌신이 인정받은 것으로, 앞으로도 회사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환자와 의료진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휴이노는 의료 영역에서 AI 기반 생체 신호 모니터링 서비스를 전문으로 제공하고 있다. 원 내외〮에서 환자의 심전도, 산소포화도, 혈압 등 생체 신호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의료진의 임상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실시간 대시보드와 분석 리포팅 서비스하는 기술 역량을 고도화하고 있다.

휴이노는 자사의 웨어러블 의료기기를 활용해 국내 최초로 원격 모니터링을 시행했다. 이후 심전도 검사의 새 기준을 제시한 웨어러블 심전계 ‘메모 패치(MEMO Patch)’를 출시해 국내 최초로 유헬스케어(유비쿼터스와 원격의료 기술 활용) 의료기기 인허가를 획득했다. 이 외에도 휴이노의 원격 모니터링을 구현하는 핵심 기술로는 유헬스케어 의료기기 인허가를 완료한 생체신호 데이터 전송 게이트웨이 ‘메모 링크(MEMO Link)’와 대량의 생체신호 데이터를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 가능한 인공지능 알고리즘 ‘메모 에이아이(MEMO AI)’, 원내·원외 환자(중앙)감시 장치를 포함하는 ‘메모 큐(MEMO Cue)’가 있다.

휴이노는 웨어러블 심전계 시장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메모패치’와 더불어 국내외 원격 모니터링 시장에 본격 진출하며 의료 현장의 혁신과 미래 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 있다.

 

이준문 기자 jun@newstap.co.kr

<저작권자 © 뉴스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