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선호텔앤리조트, 크리스마스 시즌 맞아 ‘조선호텔 슈톨렌’, ‘조선호텔 부쉬드 노엘’ SSG닷컴 통해 출시

기사승인 2023.11.20  20:55:16

공유
default_news_ad1

조선호텔앤리조트가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조선호텔 슈톨렌’과 ‘조선호텔 부쉬드 노엘’을 11월 20일(월)부터 SSG닷컴을 통해 출시한다.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이해 첫 선을 보였던 ‘조선호텔 슈톨렌’은 판매 10일 만에 준비된 수량의 완판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올해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홀리데이 한정판 패키지로 특별함을 더했다.

   
▲ 조선호텔 슈톨렌

독일에서 크리스마스 시즌에 즐겨 먹는 ‘슈톨렌(Stollen)’은 건포도, 건살구, 마라시노 체리 등의 건조 과일과 설탕에 절인 과일 껍질, 아몬드 향신료 등을 풍성하게 넣어 만든 빵이다. ‘조선호텔 슈톨렌’은 조선델리 파티시에의 노하우와 프리미엄 레시피로 고급스러운 맛을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슈톨렌은 갓 생산된 것도 맛있지만 보존성이 뛰어난 만큼, 건조하고 서늘한 곳 또는 냉장고에 2~3주 가량 숙성시켜 먹으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 가운데부터 0.5cm~1cm 정도씩 잘라서 먹고 남은 빵은 단면을 서로 맞붙여 랩 또는 비닐 포장 후 냉장 보관하는 것을 추천한다.

올해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줄 크리스마스 케이크 ‘조선호텔 부쉬드 노엘’도 새롭게 선보인다.

   
▲ 조선호텔 부쉬드 노엘

통나무 모양의 초콜릿 ‘부쉬드 노엘(Buche de Noel)’은 프랑스 전통 크리스마스 케이크로 장작을 태워 액운을 날려 보내고 행복한 새해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어 한 해를 마무리하고 홀리데이 무드를 살려주는데 제격이다.

‘조선호텔 부쉬드 노엘’은 진한 초코 시트 안에 부드러운 초콜릿 크림을 넣어 통나무의 비주얼을 살렸다. 여기에 다크 초콜릿 가나슈로 마무리해 촉촉하면서도 꾸덕한 식감과 진한 달콤함의 초콜릿 풍미가 특징이다.

‘조선호텔 슈톨렌’ 과 ‘조선호텔 부쉬드 노엘’ 의 가격은 각각 35,000원, 33,000원로 크리스마스 시즌 한정으로 판매된다.

조선호텔앤리조트 관계자는 “다가오는 연말, 소중한 사람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계획하는 분들을 위해 신제품을 출시하게 되었다.” 면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업해줄 독일과 프랑스의 크리스마스 전통 디저트와 함께 사랑하는 사람들과 따뜻한 연말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조선호텔앤리조트의 베이커리 상품은 ‘조선델리(Josun Deli)’의 100년 노하우와 전문 파티시에의 정성을 담은 고급스러운 맛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해 11월, 첫 온라인전용 베이커리 상품으로 출시한 ‘조선호텔 뉴욕치즈케이크’는 올해 누적 판매량 약 9만 5천개를 기록, 카카오톡 선물하기 채널 내 전체 치즈케이크 제품 중 매출 1위를 기록했을 만큼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외에도 ‘조선호텔 레드벨벳케이크’, ‘조선호텔 블랙초코 케이크’ 등 시그니처 홀케이크 상품을 비롯해 ‘조선호텔 미니 브라우니 세트’, ‘조선호텔 시그니처 파운드 기프트세트’ 등 선물용의 다양한 상품도 선보이고 있다.

이준문 기자 jun@newstap.co.kr

<저작권자 © 뉴스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