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분기 거래액 1조6천억원…해외 직구 열풍 탄 이커머스·핀테크 급성장

기사승인 2023.09.25  10:05:1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해외 직구 시장이 커지면서 이커머스·핀테크 업체의 움직임도 바빠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해외 직구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5.6% 증가한 1조6350억원을 기록했다. 위안화와 엔화의 약세가 이어지며 중국과 일본에서의 직구가 늘기도 했다. 올해 2분기 중국과 일본 직구액은 각각 7778억원, 1177억원으로 전년 대비 120.7%, 13.5% 증가했다.

직구 시장이 커지면서 이커머스 업체들은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직구 상품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다. 롯데온은 직구쇼핑데이, 직구퍼스트위크 등 해외 직구 관련 정기 행사를 개최하며 고객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2월 처음 선보인 직구쇼핑데이의 경우 매월 적절한 시즌 상품을 고객에게 제안하며 전월 대비 두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 중이다. 지난 2분기 롯데온의 해외 직구 매출은 전년 대비 50% 증가했다.

SSG닷컴은 최근 미국 온라인 향수 판매 1위 쇼핑몰 '프래그런스닷컴'의 해외 직구 공식 브랜드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공식관에서 럭셔리 브랜드, 유럽 부티크 브랜드 등 7,500여개 상품을 살펴볼 수 있으며, 올해 말까지 2만여개로 상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쿠팡은 지난 달 로켓직구 상품을 할인하는 ‘8월 로켓직구 무한 감사제’를 진행했다. 뷰티·가전디지털·건강식품·패션의류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인기 제품들을 최대 70% 할인하는 행사로, 쿠팡은 앞으로 매년 8월에 로켓직구 대규모 세일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 같은 이커머스 시장 흐름에 수입 소비재에 대한 대금 정산이 필요한 기업, 셀러들이 늘고 있으며, 간편하고 효율적인 결제 시스템을 갖춘 핀테크 서비스가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기업, 개인 셀러 등 법인 대상 해외 결제 서비스 ‘센트비즈’를 선보이고 있는 글로벌 외환 토탈 솔루션 기업 센트비에 따르면 센트비즈를 이용하는 올해 상반기 신규 고객사 수는 전년 동기 대비 약 10배 증가했다.

윤규현 센트비 B2B 그로스실 실장(Growth Head)은 “명품 소비 수요 증가 및 해외 직구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센트비즈를 이용하는 수입·유통업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다. 롯데온도 안전하고 신속한 판매대금 정산을 위해 센트비와 협약을 맺고 해외 직구 셀러에 한해 주 1회 정산을 안정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센트비즈는 수취은행 수수료와 중개은행 수수료가 없고, 저렴한 환전 수수료와 고정 수수료로 여러 건의 결제를 부담 없이 할 수 있어 수입사, 유통사 등 수입 관련 기업은 물론 해외 정산이 잦은 개인 셀러들이 많이 찾고 있다”고 말했다.

센트비즈는 은행 대비 최대 70%가량 낮은 수수료와 최대 1일 이내의 빠른 결제, 간편하고 안전한 거래 방식을 통해 해외 결제 및 송금이 필요한 모든 사업자의 외환 거래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결제가 가능하고, 최초 1회 기업 등록과 엑셀파일을 활용한 단체 수취인 정보 등록으로 반복되는 대량 결제 업무도 빠르게 처리 가능해 특히 인적, 물적 리소스가 부족한 중소·영세 기업이나 개인 셀러들이 경영 효율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소액해외송금업체 가운데 유일하게 변호사를 포함한 사내 L&C(Legal & Compliance) 조직을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 전담 CS팀을 갖추고 있어, 고객사가 해외 무역 대금 결제 시 겪는 어려움이 있을 경우 즉각적인 피드백도 가능하다.

이준문 기자 jun@newstap.co.kr

<저작권자 © 뉴스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