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예출판사, 19세기 고딕 소설 걸작 ‘프랑켄슈타인’ 에디터스 컬렉션으로 출간

기사승인 2023.02.03  16:56:45

공유
default_news_ad1

인간 내면의 욕망과 심오한 감정을 탁월하게 그려낸 걸작 ‘프랑켄슈타인’이 문예출판사 에디터스 컬렉션으로 새롭게 출간됐다.

   
 

프랑켄슈타인은 천재 작가 메리 셸리가 19세의 나이에 뛰어난 상상력으로 탄생시킨 과학 소설이다. 에디터스 컬렉션으로 출간된 프랑켄슈타인에는 DC 코믹스·마블 코믹스의 전설적인 일러스트레이터 버니 라이트슨이 7년에 걸쳐 완성한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펜화 작품 45점이 수록돼 특별함을 더했다.

최초의 현대 공포 소설이자 과학 소설의 선구로 인정받는 프랑켄슈타인은 인간의 욕망이 만들어낸 괴물이 등장하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 메리 셸리는 생명체를 창조해 신의 경지에 이른 젊은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을 중심으로 그의 가족과 집안, 친구의 이야기를 연결하며 프랑켄슈타인이 그 자신과 그가 창조한 괴물, 주변 사람들에게 불러온 비극을 더 생생하고 풍성한 이야기로 확장해나간다. 또 법과 제도, 학문, 문화 같은 현실 세계의 문제들뿐만 아니라 우정과 사랑, 인정과 관용, 존엄에 이르기까지 인간 보편의 문제들을 이야기 속에 녹여낸다. 특히 삶에 대한 작가의 깊은 이해와 통찰이 깃든 명민한 문장들은 빛을 발한다.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익명으로 출간된 초판과 메리 셸리가 1918년에 출간한 개정판, 두 가지 판본이 있다. 이 가운데 1818년 초판본은 작가 특유의 재치와 올곧은 사상을 더 날카롭게 대담하게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예출판사 에디터스 컬렉션 프랑켄슈타인은 작가 의도가 더 잘 보존된 1818년 초판본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장르 문학 번역과 비평으로 잘 알려진 임종기 번역가의 매끄러운 문장은 독서의 몰입도를 높인다. 또 작품의 착상과 집필 과정, 작가 의도가 드러나는 ‘스탠더드 노블스 판 저자 서문’과 역자의 친절한 ‘작품 해설’이 수록돼 독자의 작품 감상과 이해를 돕는다.

에디터스 컬렉션에는 DC 코믹스·마블 코믹스 일러스트레이터로 유명한 버니 라이트슨의 삽화 45점이 수록됐다. 그는 약 7년에 걸쳐 약 50개의 프랑켄슈타인 삽화를 완성했으며, 이는 “20세기 최고의 판타지 드로잉”이라고 평가다. 프랑켄슈타인의 극적인 순간을 담아낸 섬세하고 강렬한 삽화들은 책을 읽는 내내 긴장과 감동을 더하며 책의 소장 가치를 높인다.

천부적 재능을 지닌 두 예술가. 메리 셸리의 소설과 버니 라이트슨의 아름다운 삽화가 어우러진 에디터스 컬렉션 프랑켄슈타인은 원작이 지닌 역동적 전개와 아름답고도 애잔한 정서를 생생하게 재현하며 프랑켄슈타인을 처음 읽는 독자는 물론, 이 작품에 애정을 지닌 독자에게도 새롭고 특별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뉴스탭 취재팀 news@newstap.co.kr

<저작권자 © 뉴스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