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자랜드, 이례적인 초가을 추위에 난방 가전 판매량 급증 밝혀

기사승인 2022.09.30  09:38:40

공유
default_news_ad1

전자랜드가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쌀쌀한 날씨에 9월 초중순부터 난방 가전을 찾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전국 아침최저기온이 12도에서 19도 사이로 평년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그 후로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큰 일교차의 날씨가 이어졌다. 이에 자연스럽게 전자랜드에서도 9월 초부터 난방 가전을 찾는 소비자가 증가한 것이다.

또한 난방 가전의 판매 증가폭이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가 조사한 2022년 9월 1일부터 25일까지 가전 판매량 데이터에 따르면, 전열기기와 온풍기의 판매량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5배, 6배가량 급증했다. 전자랜드는 난방 가전 판매는 보통 날씨가 급격히 쌀쌀해지는 늦가을부터 활발해지므로 9월 초부터 판매가 급증하는 현상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 전자랜드 타이푼에서 고객들이 다양한 난방 가전을 살펴보고 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계절을 막론하고 이상 기후 현상이 꾸준히 지속되고 있어 소비자들이 과거보다 날씨 변화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난방 가전의 종류도 예전보다 다양해져 여름에 방방냉방 트렌드가 이어진 것처럼 겨울에는 방마다 난방 기기를 두는 방방난방이 트렌드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 jun@newstap.co.kr

<저작권자 © 뉴스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