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풀무원, 14년 연구 끝에 개발한 국산 1호 김 품종 ‘노을해심’ 출시

기사승인 2021.01.21  14:51:56

공유
default_news_ad1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14년 연구 끝에 개발한 국산 최초 수산 해조 신품종 1호 김으로 만든 프리미엄 김 ‘노을해심’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프리미엄 김 ‘노을해심’은 풀무원이 자체 개발한 국산 1호 품종 ‘풀무노을’과 ‘풀무해심’으로 만들었다. 풀무원은 지난 2014년 ‘풀무노을’로 수산분야 국산 최초로 품종보호 등록을 마치고 이어 2015년에는 ‘풀무해심’까지 품종보호 등록을 완료했다.

‘풀무노을’은 마치 서해 노을을 연상시키듯 김 고유의 붉은색을 윤기 있게 띠어 붙인 이름이다. 또 ‘풀무해심’은 기존 품종 대비 단백질 함량이 높아 단맛과 감칠맛이 일품이며 식이섬유, 철분, 칼슘 함량도 더 높다.

이 두 품종의 장점을 모두 지닌 프리미엄 김 ‘노을해심’은 윤이 나는 붉은색을 띠고 단맛과 감칠맛이 뛰어나다. 입안에서 질긴 식감 없이 부드럽게 풀어지며 씹을수록 감칠맛이 입안에 퍼지면서 은은하게 느껴지는 단맛과 바삭한 식감의 조화로 산지에서 갓 채취한 듯한 바다의 신선함과 풍미를 전한다.

풀무원은 ‘노을해심’이 갖고 있는 종자 본연의 우수한 맛을 전달하기 위해 소금이나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은 구운 김으로 출시했다.

   
 

‘노을해심’은 HACCP 인증을 받은 안심 공장에서 풀무원의 철저한 품질관리 TIPO(Triple filtering, Indoor, Potable water, One cycle management) 시스템을 통해 생산된다. 이물질을 걸러주는 필터링을 세 번 거쳤다. 또 소비자가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양식부터 유통까지 전 과정을 관리한다.

이번에 출시하는 ‘노을해심’은 설 명절 선물용 세트(100g/50,000원)로 한정 판매하며 선물세트 외 다양한 제품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풀무원은 이번 ‘노을해심’을 출시하기까지 14년이라는 긴 시간을 투자했다. 우리나라는 2002년 국제신품종보호동맹(UPOV, The International Union for the Protection of New Varieties of Plants)에 가입했다. UPOV는 새로 개발된 품종보호를 위한 정부 간 기구로 식물품종 육성자의 권리를 가맹 각국이 보장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한다. 당시 우리나라에서 양식하고 있는 김은 상당수가 수입 종자였고, 2012년부터는 수입 종자에 대해서 로열티를 지불해야 했다. 이에 풀무원은 2006년부터 토종 김 품종 개발에 착수, 상품화에 이르기까지 14년의 시간을 투자해 만든 ‘노을해심’을 출시하게 된 것이다.

풀무원은 ‘노을해심’을 상품화를 위해 6~7년간 김 양식이 가능한 서해 옹진 앞바다부터 남해 고흥 앞바다까지 양식 및 재배 시험을 반복 진행했다. 수온이 내려가는 초겨울부터 초봄까지 자라는 김 특성상 1년에 한 번 밖에 양식을 할 수 없어 품종 개발부터 상품화에 이르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러한 노력 끝에 풀무원은 전라북도 부안 위도를 김 양식장으로 최종 선택했다. 위도는 20km 반경 내 항만이나 산업단지 등 오염원이 없어 김 양식에 있어 최적의 장소다.

   
▲ 풀무원 노을해심 양식장 전북 부안군 위도

한편, 풀무원은 세계 최초로 김 제품에 대한 ASC(Aquaculture Stewardship Council) 국제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 ASC 인증은 무분별한 수산양식을 방지하고, 양식장 주변 해양 환경과 생물부터 해당 지역 공동체, 작업자의 인권까지 고려하여 관리하는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국제 인증이다.

풀무원식품 수산사업부 이유선 PM(Product Manager)은 “우리나라가 김 종주국인 것을 보여주기 위해 시작했던 연구 개발이 맛과 품질 두 마리 토끼를 잡은 프리미엄 김 출시로 이어질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국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해조류 종자주권 논쟁 속에 ‘노을해심’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김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준문 기자 jun@newstap.co.kr

<저작권자 © 뉴스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